고찰에서의 하루

휴식이 있는 곳 마곡사

사찰소개

해동의 제일가람이란 명성을 복원한다.

마곡사 사적입안의 기록에 따르면 ‘마곡사’는 640년(백제무왕 41년) 신라의 고승 자장율사가 창건한 것으로 전해오고 있으며 고려 명종 때인 1172년 보조국사가 중수하고 범일대사가 재건하였다고 합니다. 도선 국사가 다시 중수하고 각순대사가 보수한 것으로 전해오고 있습니다. 조선시대에도 세조가 이 절에 들러 ‘영산전’ 이란 사액을 한 일이 있습니다.

신라의 소승 자장 율사가 창건할 당시만 하더라도 30여 칸에 이르는 대사찰이었으나 현재 마곡사는 대웅보전(보물 제 801호)을 비롯한 대광보전(보물 제 802호), 영산전(보물 제800호), 사천왕문, 해탈문 등의 전각들이 가람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 밖에도 도량의 성보로는 5층 석탑(보물 제 799호)과 범종(지방유형문화재 제 62호), 괘불 1폭, 목패. 세조가 타던 연. 청동향로(지형문화재 제 20호)가 있으며 감지금니묘법연화경 제6권(보물 제 270호)과 감지은니묘법연화경 제 1권 (보물 제 269호)이 보존되어 있습니다.



www.magoksa.or.kr



프로그램 간략소개

천년고찰인 마곡사 주변은 이중환의 ‘택리지’에서 십승지로 꼽혔을 만큼 절경을 자랑합니다. 약 5km 구간의 울창한 소나무 숲길을 걷고 태화산의 맑은 숨결을 느끼는 ‘수리수리 숲소리’ 템플스테이는 트레킹을 즐기는 활동가에게도, 봄볕을 사랑하는 몽상가에게도 안성맞춤입니다. 매월 1회 개최되는 ‘수리수리콘서트’는 마법주문 만들기, 마왕체험(군왕대 오르기)등 특색 있는 프로그램으로 열정과 긍정의 콘서트를 제공합니다.

Conta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