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찰에서의 하루

휴식이 있는 곳 금선사

사찰소개

도심 속 현명한 쉼. 금선사 템플스테이

금선사는 청와대와 경복궁이 위치한 인왕산이 바로 보이는 종로구 구기동에 소재하고 있습니다. 자하문터널을 지나 구기터널 입구에서 이북5도청을 뒤로한 후 북한산 국립공원 비봉코스를 따라 올라가다보면 세속의 세계를 벗어난 첫 번째 관문인 삼각산 금선사의 일주문을 만나게 됩니다.

법회가 열리는 반야전을 지나면 200년이 넘은 소나무가 중앙에 자리하고 있으며, 소나무를 지나서 108계단을 오르면 금선사의 주불이 모셔진 대적광전이 있습니다. 대적광전은 사찰의 가장 중심부이면서 가장 높은 곳에서 그 위용을 과시하는데, 우측으로는 삼성각(殿閣)이 있고, 북한산의 일급수가 모였다가 흘러내리는 홍예교가 자리해 있습니다.

대적광전 아래에 있는 미타전과 연화당은 정면 3칸, 측면 1칸의 콘크리트 2층 건물로, 2004년 법안스님이 신축했습니다. 1층은 연화당이라는 편액이 붙은 건물로, 영가들의 유골(영옥 처리)과 위패를 봉안하는 추모 시설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금선사 신도를 중심으로 한 소량(약 600기)의 추모관이며 냉난방을 겸비한 최신형 공간으로 아미타원불과 지장보살원불이 내부를 장엄하고 있으며 아늑한 공간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2층은 제사 의식과 각종 강의를 위한 미타전이 있습니다.

홍예교에서 맞은편으로 보이는 적묵당은 5칸 전통 목조 건물로, 원형 초석을 두고 그 위로 두리 기둥을 세워 익공을 받친 모습인데, 여느 사찰의 요사채처럼 중앙 3칸은 툇마루가 있는 다담방을, 좌우 협칸은 요사채로 구성되어 있고 아래에는 대중 공양간인 심검당이 위치해 있습니다.

반야전의 아래엔 농산스님이 300일 기도하신 후 순조대왕으로 환생한 기도 성지인 목정굴이 위치하고, 이 목정굴 수월관세음 보살님이 바라보시는 정면에는 인왕산이 보입니다.

* 템플스테이 정기 프로그램 소개
1. 평일 휴식형
- 휴식을 테마로 자유롭게 자신의 시간을 누리며 사찰에 머물면서 휴식과 재충전의 기회를 제공합니다. 공양 시간, 예불 시간을 제외한 모든 시간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원할 시 체험 프로그램도 가능합니다.

주중 상시 가능하며 주말은 이용이 불가합니다. 내외국인 모두 참여 가능하며, 어린이는 보호자 동반시 가능합니다.
가격: 성인 1인 70,000원 / 초중고 1인 50,000원 / 미취학 아동 무료( 개인방 사용)

2. 주말 체험형
- 예불, 발우공양, 참선 등 스님들의 사중 일과와 유사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전통문화 체험과 불교 및 명상에 대한 이해를 높입니다. 불교문화를 소개하는 대표적인 템플스테이 프로그램입니다.

매주 토, 일 및 단체 요청(10인 이상)시 평일에도 편성하여 진행합니다. 고등학생 이상의 모든 내외국인 참가 가능합니다.
가격: 성인 1인 60,000원 / 고등학생 1인 50,000원 (공동방사 사용원칙)

3.평일 맞춤형
- 협의된 일정 및 시간(3시간 내외)에 2~3가지의 불교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 혹은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운영됩니다. 원하는 프로그램을 협의한 후 진행합니다(발우공양 제외). 내외국인은 물론 어린이도 보호자 동반시 참가 가능합니다.
가격: 참가비 1인 30,000원

Contact